ID
PW
Menu

Home > Global MICE Insight

독일 회의 참가자 전년 대비 18% 증가, 활황세 지속

 

독일의 MICE산업 동향을 분석하는 보고서인 “Meeting & Event Barometer 2016/2017”에따르면, 독일은 2016년 3백만 건이 넘는 회의, 컨퍼런스 및 이벤트를 개최하였고, 참가자 수는 전년 보다 0.4% 증가한 3억 9400만 명에 달하는 등 활황세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. 특히 해외 참가자 2015년보다 18% 증가한 3,290만 명에 달했는데, 이는 2006년 Barometer의 집계가 시작된 이래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. 컨퍼런스, 미팅, 세미나 개최건수도 전년 보다 5.6% 증가했는데, 독일에서 개최되는 행사의 57%를 차지하는 등 높은 비중을 보였다.

회의 및 전시장의 시설 공급 또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, 독일은 최소 1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회의 및 이벤트 시설이 7,313개 존재하는 데, 이 역시 전년 대비 1.5% 증가한 수치이다.

한편, ‘Meeting & Event Barometer 2016/2017’ 보고서는 최근 행사 구성방식에 약간의 변화가 있음을 밝혔다. 1,000명 이상이 참가하는 대규모 이벤트 개최건수가 최근 증가하고 있다는 것인데, 최근 1년간 약 2%의 증가율을 보였다.

Barometer가 발표한 데이터는 올해의 예약 상황과 향후 이벤트 시장의 미래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데, 독일의 행사기획자 중에서 미래 컨벤션 시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비율이 46.9%에서 59.3%로 증가하였다.

이 보고서는 독일관광청(German National Tourist Board, GNTO), 유럽이벤트센터연합(European Association of Event Centers, EVVC), 그리고 독일컨벤션뷰로(German Convention Bureau, GCB)가 공동으로 발간하는 보고서이다.

 

 

 

<< Previous Article

Next Article >>

관련기사

이번호 더 보기